블로그 이미지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싶은 재밌게 사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입니다^^

카테고리

Chungha Story (45)
Agile Experience (22)
My Family (4)
Life Style (8)
Programming (8)
Android (2)
Total165,664
Today7
Yesterday21

스크럼의 빠른 피드백

8주에 걸친 2번의 스프린트가 끝나고 우리 팀은 처음으로 강남 토즈에서 팀 미팅을 진행하였다.
주제는 "스프린트 회고 및 다음 분기 프로젝트 계획" 이었다.
미팅은 하루 종일 진행 되었고, 프로젝트 별 특정 주제까지 언급하였으나 누구 하나 지루해 하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게 스크럼에서 찾을 수 있었다. 
우리는 이미 4주간 서로간의 업무를 공유하고 있었기 때문에 자신과 관련이 없는 프로젝트라 할지라도 듣고 이해하고 의견을 개진할수 있게 된 것이었다.
이는 개인 회고를 통해서 고백되었다.
"하루 목표가 분명하기 때문에 업무 시간에 더욱 집중 할 수 있었어요."
"데일리 미팅때 모두가 있는 자리에서 이슈를 설명하니 간단히 해결되는 경우가 많았어요."
"팀원들이 어떤 작업을 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는게 도움이 되네요."
스크럼이 이렇게 빠른 피드백을 줄수 있는지 우리는 상상하지 못했었다.
또한 스크럼 하기 전에 진행되던 프로젝트가 오랫동안 지연되고 있었는데(결과물 없이) 약 8주동안 큰 진전이 있었으며 나름 의미있는 릴리즈를 시행하였다.


어떻게 정리할까?

우리는 화이트보드에는 데일리미팅에서 제시되는 테스크를 정리하고 엑셀에는 스프린트백로그를 정리하였다.
엑셀 파일은 공유하기 힘들어서 대부분의 내용 작성은 팀장님이 하셨다.
우리는 백로그를 해당 담당자가 직접 작성하고 관리하기를 원했다.
우리는 여러가지 스크럼 툴을 사용해보기로 하였다.
우리의 요구사항은 "간단한 GUI, 쉬운 사용법 이었다."
  1. IceScrum (http://www.icescrum.org/)
    - 아기자기하고 친근한 GUI로 우리의 눈길을 끌었으나, 사용법이 어려웠다.
    - 현재 IceScrum2가 릴리즈되어서 제공중이다. (사용해 보지 못하였으나 많이 개선된 듯한 느낌~)

    IceScrum2의 스토리를 이용한 스프린트 백로그 관리

  2. Trac (http://trac.edgewall.org/)
    - 개인적으로 위키를 매우 좋아해서 추천했으나 팀원들의 위키 사용 반대로 좌절되었다.
    - 현재 사내에서 사용중인 ClearCase(SCM)와도 연동할수 있어서 많이 끌렸었다.

    프로젝트 관리용으로 많이 쓴다는 Trac

  3. Pivotal Tracker (http://www.pivotaltracker.com)
    - 웹에서 서비스하지만 무료라서 일단 환영받았다. (개발 서버 부족으로 따로 웹서버를 돌릴 여유가 없었다.)
    - 직관적이고 깔끔한 GUI가 인상적이었으며, 사용법 또한 간단하였다.
    - 스프린트 시작일을 지정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Pivotal Tracker의 스토리 관리

여러가지 툴을 검토해보고 써본 결과 우리에게는 Pivotal Tracker가 가장 알맞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결론을 내린 다음 스프린트 부터는 Pivotal Tracker를 사용하였다.

툴만 정하면 될것이라 여겼으나 툴 사용 첫날부터 삐걱거리기 시작하였다.
Pivotal Tracker에는 스토리 밑에 테스크라는 개념이 없는데 테스크 별로 모두 웹에 등록하려면 매우 비효율적이라는 것이었다.
XP의 윈윈윈 정신에 입각하여 우리는 어느정도의 크기로 스토리를 작성할 것인지, 테스크 관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하였다. 고민의 결론은 다음과 같다.
  • 스토리는 비지니스적인 가치를 지닌 하나의 기능 정도의 크기를 갖는다.
  • 스토리는 프로젝트 담당자가 팀장님과 협의하여 작성한다.
  • 테스크는 해당 스토리를 완성하기 위해 필요한 작업들을 1~2일 정도 크기를 갖는다.
  • 테스크는 데일리미팅에서 화이트보드에 작성한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여 올리는 글들인데 쓰다보니 스스로 회고도 되고 굉장히 재미있네요^^
다음편에서는 결국 모두 아날로그로 돌아가게 된 사연을 써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윤청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4 06:12 신고 heestory.m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글 잘 쓰시에용-ㅎ

  2. 2009.10.14 11:53 신고 eminenc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읽었네, 나도 개발이 그립구만...

  3. 2009.10.17 17:20 신고 A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2편 읽었습니다. ^^
    좋은 글이네요.
    제가 일하는 곳도 이번에 처음 스크럼을 도입했습니다.
    경험이 거의 없지만 자리를 잡아가면 크게 도움이 될 것 같은 느낌이 옵니다. ^^

  4. 2011.11.08 13:15 신고 A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회사에서는 teamoffice쓰는데 좋은 것 같아요.

  5. 2012.02.10 17:40 신고 아멜리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ivotaltracker 관련 글 찾다가... 우연히 오게 되었는데요.. ^^;;


    현재 hitask 쓰다가, 불만족스러워서 다른 것으로 옮기려고 하는데요.

    pivotaltracker 는 정말 ui가 직관적이라 마음에 드는데.. . 한꺼번에 작업을 추가할 수 없는것인가여? ㅠㅠ


    저는 개인쇼핑몰 운영자인데...
    애자일 프로젝트를 많이 애기하네여. ^^;;

    프로그래머는 아니지만 함 적용해보고 싶어지네여. ^^;;

    • 2012.02.10 17:57 신고 윤청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협업도구를 찾으신다면 http://pragmaticstory.com/1868 요것도 한번 참고해보세요^^ 괜찮다고 하시네요~~

      애자일은 소프트웨어 개발에만 적용할수 있는건 아니에요.
      아래 링크 참고하시면 유치원에 애자일을 적용한 사례입니다.
      https://www.ibm.com/developerworks/mydeveloperworks/blogs/9e635b49-09e9-4c23-8999-a4d461aeace2/entry/67?lang=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