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싶은 재밌게 사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입니다^^

카테고리

Chungha Story (46)
Agile Experience (22)
My Family (4)
Life Style (8)
Programming (8)
Android (3)
Total136,968
Today45
Yesterday145
오늘 가산에 있는 LG전자 MC연구소에서 Agile Gathering이라는 제목으로 세미나가 있었습니다. 
여차저차 허락을 받고 점심도 안먹고 가산으로 넘어갔습니다. 

리더쉽은 자신이 선택하는 것

첫번째 시간은 애자일 컨설팅의 김창준 대표님이 애자일 적용(혹은 반대)를 위한 조직에서의 리더쉽에 대한 내용으로 워크샾을 진행하셨습니다. 워크샾은 시뮬레이션 형태로 진행되었습니다. 참석자들중 몇분은 관찰자의 역할을 맡고 나머지는 한 회사의 구성원(사장,이사,팀장,사원)이 되어 시장(market)의 요구사항에 맞는 시제품을 개발하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나중에는 완전히 몰입해서 정말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중압감이 생겼습니다+_+! 
약 1시간 넘게 시뮬레이션을 진행한뒤에 피쉬보울 방법으로 회고를 진행하였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인상에 남았던 것은 김대표님이 말씀해주신 매니저와 리더의 다른점, 리더쉽의 본질, 리더쉽의 4가지 유형이었습니다.
매니저는 조직에서 정할 수 있지만 리더는 정해줄 수 없다. 리더는 지휘 여하를 막론(경영진에서 신입사원에 이르기까지)하고 누구나 될 수 있다. 단지 우리는 리더가 되는 것(혹은 리더쉽을 발휘하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다. 단지 안할뿐..
리더쉽은 모든 사람이 창의적으로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게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다. 이에는 4개지 유형이 있다.
motivation leadership, organization leadership, innovation-idea leadership, jig leadership...
애자일에 관심있다고 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회사 제품 개발 시뮬레이션을 해도 잘 안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중요한건 자신이 현재 상황에서 리더쉽을 발휘할 것인지 아닌지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다들 가만히 있는데 먼저 나서서 행동을 취하는 것도 리더쉽 입니다. (jig leadership))

짝프로그래밍, 잘하면 고효율~ 못하면 가문의 역적

두번째 시간은 LG CNS의 채수원 과장님이 짝프로그래밍에 대해서 발표해주셨습니다. driver-navigator 라는 패턴을 이용하여 짝프로그래밍 도입하는 것에 대해서 말씀해 주셨습니다. 물론 짝프로그래밍의 장단점, 사례도 말씀해 주셨습니다.
개인적으로 짝프로그래밍을 좋아하지만 사용가능한 분야 혹은 짝이 한정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필요한 경우에, 고효율이 예상되는 경우에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스크럼 vs 칸반

세번째 시간은 LG전자의 MC연구소에 계시는 분이(이름이 기억..안..나..요;;..ㅠㅠ) 스크럼과 칸반에 대해서 아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칸반은 아주 심플하게 다음의 3가지를 만족하면 됩니다.
  • Visual Card : 비쥬얼은 필수!
  • Limit Work-In-Progress : 한 스텝에서 동시에 진행될 수 있는 백로그를 제한
  • Measure Lead-time : 지속적으로 리드타임을 측정하여 최소가 될수 있도록 함
특히 칸반은 수시로 인터럽트(QA, 유지보수등)가 발생하는 개발팀에서 유용하게 사용되어 어질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즉, 스크럼과 칸반을 개발팀의 업무 특성에 따라 적절히 조합해서 사용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회고

회고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ㅠㅠ 반성중.. 
김창준님이 진행하신 시뮬레이션에 대해서 좀더 자세한 설명이 있었으면 했습니다. (왜 손을 잡는지, 감옥의 역할은 무엇인지 등..)
색다른 경험이었고 즐거웠습니다. 근데 뭘 했다고 이렇게 졸립죠...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윤청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08 06:46 신고 k16w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옥은 게임내 규칙을 위반해서 였던것 같습니다. 게임중 서기외에는 쓰면 안되는데 썼기 때문에..xper에서 했던 게임 기준입니다.

    • 2010.07.08 09:07 신고 윤청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맞습니다^^ 이번에는 링크(손잡기)가 끊어진 상태에서 말을 했을 경우에 감옥에 갔습니다.
      궁금했던것은 이러한 룰이 있는 이유가 궁금했습니다~^^ 감사합니다~

  2. 2010.07.09 13:02 신고 한주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Agile Gathering 에 참석하셨었네요.(wiki링크보고 따라왔습니다) 저는 아내 출산 때문에 참석하지 못해서 아쉬워요 ㅠ.ㅠ 블로그를 살펴보니 Agile에 관심이 많으신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좀더 작은 규모의 모임을 더 자주 가지는 쪽으로 진행했으면 하는데 앞으로 자주 뵐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 2010.07.12 13:09 신고 윤청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이제 겨우 애자일에 대해 느낌을 갖게 되었습니다~
      아직 신규사원이라 매번은 힘들겠지만 항상 관심 갖도록 하겠습니다~^^

새로운 개발팀

이전 개발팀에서 이메일을 이용한 코드리뷰를 시행한 적이 있습니다. (2010/02/26 - [Programming] - 이메일로 코드 리뷰 하기)
혹시나 해서 요즘에도 잘 되고 있나 여쭤보았지만 아직은 형식적인 단계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이직을 하고 나서 저는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애자일 프랙티스를 언급하거나 제안하지 않았습니다. 
단지, 이전 업무에 대한 소개를 할 때 개발 프로세스 개선 활동에 대해 짧게 소개만 했습니다. 
(다행히도 입사 4개월 만에 애자일에 관심을 보이시는 관리자 분이 계십니다!^^~~ 이번에 애자일 세미나를 같이 들으러 감~)

프로세스에 녹아든 코드리뷰

경력으로 입사하였기에 빠르게 프로젝트에 투입되었습니다. 현재 개발팀의 소스코드는 svn으로 관리됩니다. (git로 넘어가는 추세..)
그런데 특이했던 점이, 자신의 home directory에 check-out된 소스에서 직접 작업하지 않고 export된 다른 복사본(working source)에서 작업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즉, commit과 update 절차는 다음과 같이 진행되었습니다.
  • commit 절차 : 복사본에서 작업 => svn 소스와 diff를 통한 merge => svn commit
  • update 절차 : svn update => 복사본 소스와 diff를 통한 merge => 복사본에서 검증
즉, 개인 작업물에 대해서 철저하게 분리하는 형태 입니다. 어찌보면 번거로워 보일수 있는 소스관리 프로세스 였습니다.
그런데, 작업이 진행되면 될수록 소스코드가 잘 정리되었으며, 믿음직하고 든든해 졌습니다. 
그것은 merge 과정에서 자신의 코드와 타인의 코드에 대해서 source code inspection이 암시적으로 행해졌기 때문입니다.
복사본에서 작업하기 때문에 개인용 테스트 로그가 svn 소스 트리에 등록되지 않은 것도 한 몫 했습니다.

프로세스(혹은 도구) 개선이 정답?

김창준님이 한국 developerWorks의 dW Column에 기고하신 "소프트웨어 관리자의 개선 우선순위"라는 글을 보면 다음과 같은 재미있는 연구 결과를볼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 도구 부분에서 상당한 개선을 이뤄내면 비용적으로 세 배 정도 개선을 얻을 수 있다. 이에 비해 관리 부분에서 상당한 개선을 이뤄내면 비용적으로 64배 정도의 개선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관리자들이 선호하는 개선 노력은 어떤 순서일까? 정확히 역순이다. 일단 도구 개선부터 시작한다. 자기 자신(관리)을 바꾸는 것은 맨 나중이다. 그러나 실제 효과로 보면 우선순위는 관리가 맨 처음에 온다


제 경험을 보면 마치 프로세스(혹은 도구) 덕분에 큰 효과를 본것 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따로 있었습니다.

내 코드가 아닌 우리 팀의 코드

개발과정에서 개발팀의 관리자 분(개발에도 참여하심)과 개발 리더분은 지속적으로 소스코드를 리뷰하고 있었습니다.
라인단위로 의미없거나 논리적이지 못한 코드가 있다면 명확하게 해명을 해야 svn 소스 트리에 남을수 있었습니다.
로직이 불분명하다면 버그가 생길만한 케이스를 분석하거나 테스트 케이스를 만들어서 알려주십니다.
우리에게 누가 문제를 해결했고 누구의 소스에서 버그가 있었다는 것은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중요한건 우리 팀의 코드가 품질이 높아야 한다는 것이지요. (물론 납기일을 만족하면서...)
코드리뷰는 진짜로 해야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윤청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05 22:35 신고 Eminenc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히 git를 쓰면 굳이 SCM과 분리된 working copy에서 작업하지 않아도 될 거 같은데?
    그나저나 git라니 꽤 진보적이구만 ^^; git보단 mercurial이 훨씬 편한 거 같긴 하다만..;

  2. 2010.07.30 17:15 신고 뇨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동감가는 글입니다.^^;
    전 SVN에 커밋하기전에 코드리뷰를 해주고 싶은데 받아줄 사람이 없군요 ㅠ.ㅠ
    요즘 애자일,TDD에 관심이 많이 생기고 있는데 저와 관심분야가 비슷하신것같아요.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2010.08.01 22:29 신고 윤청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없다고 포기 하지 마시고 최소 한명이라도 자기 편을 만드시면 좋을 것 같아요^^
      자주 놀러오세요~~ 같이 나누면 나눌수록 좋은 수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막사이의 추억

Life Style / 2010.04.26 21:39
지난 금요일에 연구소 춘계 산행대회가 있었습니다. 산행지는 회사 바로 앞에 있는 청계산이었죠.
산행 코스는 의외로 빡쌨습니다. 거의 4시간 코스로 오르락 내리락, 높은 경사로가 수시로 우리를 괴롭혔습니다.
매봉까지 오르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기며~ 옥녀봉에 도착했을때~ 막걸리 아저씨가 보이더군요.
우연찮게 한 모금 얻어마셨는데 무척이나 맛있었습니다. 먹고 나서 들어보니 맛있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출처를 알수 없는 저 막걸리에는 사카린이 대량 첨가되어있다고 합니다.
사카린 [saccharin]
수크로스보다 훨씬 단맛이 나는 합성 감미료이며 음료수, 사탕, 의약품, 치약 등에 사용된다. 
수용액은 수크로스의 500배라는 경이적인 단맛을 지녀, 떨릴정도의 자극을 가진 뒷맛을 가졌다.
정말 경이적으로 단 첨가물이네요..ㅎㅎ
그러던 중 막사이에 대한 추억들이 언급되기 시작했습니다~

막걸리 + 사이다 (2 : 1 혼합) = 막사이

제가 혼합주류(일명 폭탄주, 좋게 말해서 칵테일)를 좋아하는 편인데~ 막사이는 처음 들어봤습니다.
그래서 산행 뒤 점심시간에 고기를 앞에 놓자마자 막사이를 말아서 먹었는게 그 맛이 일품이더군요.
소사 (소주 + 사이다 (9 : 1 혼합)) 이후로 사이다 들어간 폭탄주는 처음 마셔봅니다.
당분간 이 맛을 잊지 못하여 자주 찾게 될것 같네요.

같이 한잔 하실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Life Sty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막사이의 추억  (8) 2010.04.26
처음으로 이직 했습니다.  (6) 2010.03.11
리액션 부탁드립니다.  (8) 2010.02.24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2) 2010.01.13
Posted by 윤청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27 13:16 신고 YUZ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사이... 생각만해도 머리아프네요.
    어제 먹은 술이 올라올꺼 같아.

  2. 2010.04.27 14:23 신고 Ally_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사이.....ㅋㅋㅋ 전 최근에 맥사이를 마셔봤어요..ㅋㅋ 맥주 + 사이다.
    좀 음료수 같은 느낌이 나던걸요.ㅎㅎㅎ

    양재동에서 일하시나봐요, 저두 양재동. ^^

  3. 2010.06.07 11:53 신고 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사카린? 몸에 유해하다는 연구 결과로 이제 거의 사용 안하는 첨가물인데 =_=

  4. 2010.06.11 09:46 신고 제노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막사이 -ㅅ-;; 한번 만들어 먹어봐야겠는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