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싶은 재밌게 사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입니다^^

카테고리

Chungha Story (46)
Agile Experience (22)
My Family (4)
Life Style (8)
Programming (8)
Android (3)
Total120,782
Today108
Yesterday128
최근에 잘 나가는 회사의 팀장급 개발자 분이 하신 말씀이 생각 난다.
php를 좋아하면서 객체지향을 잘하는 사람을 본적이 없는데..ㅡㅡ^
그분의 말투는 마치 C style 개발자는 Loose Coupling, High Cohesion 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처럼 들렸다.
조금 비꼬아서 듣자면, C style 개발자는 스파게티 소스를 만들어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었다.

내가 현재 재직중인 회사는 전형적인 C언어 개발 회사이다. 현재는 잘 모르겠지만 오래전(약 10년전)에 우리 회사에서 C언어로 만들어진 base library(자료구조, 로그, 통신등)들은 매우 훌륭했다. 어떤 도사분이신지는 모르겠지만 define으로 template까지 구현해놨다. 사실 현재 회사의 개발 능력으로 볼 때 그 base library의 출처가 의심스럽다.^^;; (깊이 알면 다친다..)
하지만, 솔직히 base library를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스파게티 소스에 가까운 경우가 많다. 물론 처음부터 스파게티 소스인 경우는 매우 드물다. 빈번한 customizing, 검증 받지 못한 코드의 커밋, 무분별한 BMT 성 코드 삽입등으로 인해 소스코드는 점점 스파게티처럼 꼬여만 간다.ㅠㅠ 이게 C로 개발하기 때문일까? (누가 답변좀~ㅋ)

나는 회사에서 객체지향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꼭 C++을 쓰자는 것은 아니다.
단, 객체지향 언어에서 제공하는 것들을 잘 이용한다면 생산성에 더 도움이 될 수 있다에 한표를 던지고 싶다. (define문을 디버깅 한다고 생각해보면..끔찍하다)

나는 어떤 개발자의 주력 언어가 그 개발자의 개발 스타일을 어느정도 나타낼수 있지만 전부를 나타낼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패러다임이 다른 최소한 하나이상의 언어는 공부하는건 추천하고 싶다ㅋㅋ (요즘 python에 매료되었다는...ㅋㅋㅋ)

써놓고 보니..잡담이 되어버렸다는..ㄷㄷ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윤청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3 21:39 신고 Eminenc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ython은 배우기 쉽고 재밌는 언어지만 개발자에게 껍질을 깰만한 깨달음을 줄 정도는 아닌 거 같아(물론 나도 Python을 꽤 좋아하지만). 다양한 요소들을 잘 버무려 놓은 언어라 어떤 스타일로든 짜기 쉬운 언어란게 오히려 단점이랄까...;

  2. 2009.11.24 10:33 신고 heestory.m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객체지향언어로 개발한다고 한들....깨진 유리창을 한번 만들기 시작하면..
    어짜피 결과는 같을거 같아요... 단순 개발언어의 문제는 아닌듯...ㅋㅋ
    눈앞에 보이는 작은 이득(?)의 유혹에 넘어가는 일이 너무 많죠...ㅋ

  3. 2013.04.15 19:15 신고 sunyze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보면 리눅스 커널도 심각한 스파게티 소스죠. 하지만 잘 돌아가잖아요. ^^

티스토리 툴바